[디자인 정글] 제품 디자인에 우연은 없다.

REVIEW No Randomness at the Aram Gallery, London, March 3rd-April 1st, 2017

“Exposing and questioning the object is an integral part of the designer’s job. These objects each have an ‘invisible’ detail that enables them to fulfill their function to perfection.” – Oscar Lhermitte, designer. Image courtesy: The Aram Gallery. ⓒ Arne Zacher.

왜 표준 종이 규격이 된 A4용지는 가로 세로 210mm x 297mm일까? 왜 도로 위의 정지(STOP) 교통표지는 팔각형일까? 맨홀은 원형이어야 하나? 싸구려 대량품이 난무하는 우리 주변에도 잘 살펴보면 오랜 세월 시각적 위력과 기능을 발휘하며 우리의 사사로운 일상을 도와주는 사물이 많다. 그 속에 숨은 기발한 디테일은 사물이 가장 완벽에 가깝게 ‘기능’할 수 있도록 해주는 요소다. 사물에 담긴 디테일을 눈여겨보고 음미하며 의문을 제기할 수 있는 심미안은 디자이너라면 반드시 갖춰야 할 필수 자질이자 마음가짐이기도 하다. 『디자인정글』 FOCUS, 2017년 4월 12일 자 Future of Design: 디자인 현재 창조적 미래 칼럼 제17탄 전체 기사 계속 보기. Go to article in Design Jungle magazine

2 responses to “[디자인 정글] 제품 디자인에 우연은 없다.

  1. 필립 거스통에대해 검색하다가 정말 좋은 사이트를 찾았네요
    잘 감상하다 가겠습니다

  2. 감사합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