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CH meets DESIGN]  칼럼 → 좋은 기업 디자이너는 훌륭한 리더가 만든다.

애플은 어떻게 서브컬쳐에서 도미넌트 디자인으로 군림했나

FROM CULT TO MAINSTREAM

Happy 30th Birthday, Macintosh!

컴퓨터와 디자인이 함께 창조한 애플 맥 컬트 문화

[2002년] 7월1일, 독일 에쎈에 자리한 노드라인 베스트팔렌 디자인 센터(Design Zentrum Nordrhein Westfalen)에서는 자칭 디자인계의 오스카상 레드닷(Red Dot) 디자인 대상 시상식 축제(에쎈 알토 극장)가 열렸다. 그리고 2002년 우수작품을 발표회와 시상식을 겸한 이 행사에서 레드닷 명예상은 애플 컴퓨터의 iMac에게 돌아갔다. 디자인에 관심있는 관계자들은 물론 애플 컴퓨터를 애인처럼 아끼고 사랑하는 맥매니아들에게는 반가운 소식이기도 했다.

53383.SCANA.S1
2001년 출시된 애플 아이폿(Apple iPod). Photo courtesy: Apple, Inc.

참고로, 올해 레드닷 대상에 출품한 총 공모작 수는 전세계 26개 디자인 업체들로부터 걷힌 1479점. 27인의 초빙 국제 심사위원들의 꼼꼼한 판결 결과, 307점의 공모 제품들이 우수디자인 제품으로 선정되어 레드닷(빨강색 동그라미 점) 모양의 우수디자인 인증을 받았다. 출품작들로는 향수병에서부터 전기 칫솔, 기능성 텔레비젼 세트, 도자기 소재 고급 욕실용 가구, 거리 조명기기, 자동차에 이르기까지 다양했다.

제품 디자인과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등 전통적인 선발 부문 외에도 작년부터 새로 추가된 인텔리전트 디자인 부분은 제품의 시각적 혁신성과 신과학기술을 잘 결합한 제품에게 주어지는 상이다. 특히 애플 컴퓨터사는 위에서 언급한 명예상 말고도 올해 새로 출시한 초소형 다화일 저장 iPod MP3 플레이어로 ‚천재적’이라는 칭송과 함께 인텔리전트 디자인상을 받는 이중 경사를 맞았다.

애플 컴퓨터는 ‚독자적인 그래픽 및 도상적 언어를 개발해 컴퓨터를 대중적 기기로 만들었다’고 칭찬받았다. 그도 그럴것이, 오늘날 사용되고 있는 애플 컴퓨터와 PC는 애플이 처음 제시한 표준에 근거하고 있기 때문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