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Berlin

베를린 새 화랑가

Berlin Art Scene

베를린 현대 미술의 미래가 숨쉬고 있는 곳 – 베를린 미테 화랑가

요즘 미술계 동향을 좀 아는 사람한테 오늘날 독일에서 현대 미술의 중심이 어디냐고 물으면 베를린에 가보라고 할 것이다. 1989년 동서독의 통일과 함께 베를린 장벽이 허물어지고 나서 지난 1990년대 이후로 지금까지 베를린은 독일의 새 수도이자 문화의 중심지로 거듭나고 있다. 베를린의 현대 미술 화랑가는 옛 동베를린이 있던 구역에 자리잡고 있다. 베를린-미테 Berlin-Mitte (‚미테’는 중심이라는 뜻)로 불리는 이 구역은 동서독 통일 이전까지만 해도 동베를린 소속이다가 베를린의 새 미술문화의 중심지로 떠올랐다.

그 보다 이전인 19세기에는 가난한 베를린 시민들이나 유태인 이민자들이 모여 살았던 보잘것 없는 빈민 거주 구역에 불과했다. 베를린 장벽이 무너지자 마자 하케셴 마르크트 (Hackeschen Markt) 재래시장에는 러시아에서 온 암거래 상인들이 어슬렁거리는 풍경만이 을씨년스러웠다.

augustrasse

현대 미술의 중심지 베를린 미테 구역의 아우구스트스트라쎄 거리 Photo: Stella Hoepner-Filies.

‚언제나 건설중인 도시’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하는 베를린은 2차대전 종전 이후 반세기 가까이 하나의 독일이 동과 서로 분열된채 갈등하던 정치적 회색 지대였다. 유럽의 북쪽에 자리하고 있다는 지리적 특성 때문에 뚜렷한 4계절 기후에도 불구하고 우울한 회색 하늘 아래 지금도 도시 여기저기에 잔존하는 고풍스런운 역사적 건축물들과 현대식 첨단 건축물들이 어깨를 맞대고 들어차 있는 수도 베를린은 90년대 중반 이후로 현대 미술계에 새로 데뷔한 미술의 중심부로 급부상하기 시작했다.

상대적으로 싼 이 지역의 지가 때문에 옛 서독 지방과 서베를린에 있던 사설 화랑들이 속속 이곳 베를린-미테로 이주해 오거나 새 화랑들이 문을 열었다. 주머니 사정이 넉넉치 못한 젊은 미술인들도 임대료와 생활비가 여타 미술 중심 도시에 비해서 저렴하고 화랑이 모여 있다는 입지 조건 때문에 이곳 베를린-미테로 속속 뒤따라 이사를 왔다. 그 결과 최근에는 미술인들 말고도 유럽 다른 나라와 미국을 뒤로 하고 베를린으로 이주해 와 활동하는 신세대 미술평론가들과 큐레이터들을 이 동네 레스토랑이나 카페에서 마주치는 일도 그다지 어려운 일이 아니게 되었다.

미국에 뉴욕, 영국에 런던이 있다면 독일에는 베를린이 있다고 떵떵댈만큼 베를린은 국제적인 미술의 중심 도시임을 자부한다. 특히 아우구스트스트라세 거리(Auguststrasse)는 현대 미술계에서 이미 궤도에 오른 기성 유명 미술인이나 미술계 스타를 꿈구는 미술가 지망생 할 것없이 한 번쯤은 포트폴리오를 선보이기 위해 혹은 다른 미술가들의 전시회를 구경하러 오가게 되는 꿈의 거리이다.

베를린 화랑업계의 전설적인 인물 게르트 해리 륍케 (Gerd Harry Luebke – 최근 초호가를 누리고 있는 동독 출신 화가 네오 라우흐를 발굴한 인물)가 운영하는 갤러리 아이겐+아트 (Galerie EIGEN+ART)는 본래 1980년대초에 옛 동독 라이프치히에서 운영해 오던 같은 이름의 화랑의 분신이다. 영국의 개념주의 미술을 즐겨 다루며 후원하는 쉬퍼 & 크로메 갤러리 (Galerie Schipper & Krome), 영국 팝아트와 독일출신의 거물급 화가 알렉스 카츠를 대표하는 바바라 툼 갤러리 (Galerie Barbara Thumm) 등은 국제급 해외 미술과 독일의 미술이 한자리에 만나는 곳이다.

급박하게 변화하는 사설 현대 미술 화랑들의 숨가쁜 행진에서 잠시 물러서서 베를린 개인 컬렉터들의 소장품들이나 논리정연하게 기획된 특별 전시를 감상할 수 있는 곳도 있다. 직물업계의 갑부인 에리카와 롤프 호프만 부부가 설립한 잠룽 호프만  (Sammlung Hoffmann) 현대 미술 컬렉션은 게르하르트 리히터 (Gerhard Richter), 지그마르 폴케 (Sigmar Polke), 프랭크 스텔라 (Frank Stella) 등 독일과 미국의 대표적 거물급 현대 미술가들의 작품을 보유하고 있는 곳이다. 잠룽 호프만이 있는 건물 아래층에는 갤러리 컨템포러리 파인 아츠 (Galerie Contemporary Fine Arts)는 고급 주택가가 모여 있는 샬로텐부르크  (Charlottenburg)에서 이곳 미테로 이전해 온 현대 미술 전시장이다.

베를린-미테 말고도 지금은 터어키 이민자들이 모여 사는 크로이츠베르크 (Kreuzberg) 구역 사이에 위치한 침머스트라세 (Zimmerstrasse) 거리도 90년대 중엽부터 사설 화랑들이 속속 들어차 있는 거리이다. 쾰른에서 온 국제 현대미술 전문 화랑 막스 헤츨 갤러리 (Galerie Max Hetzel), 뉴욕 첼시 화랑가와 베를린을 오가며 분주하게 운영되는 디일 갤러리 (Galerie Diehl), 대대로 내려오는 화랑 가문이 운영하는 콜로스터펠데 갤러리 (Galerie Klosterfelde)도 베를린 현대 미술를 이끄는 주요 플레이어들이다.

하루해가 저물고 해가 뉘엿뉘엿해 지는 저녁 시간 6시 이후 경이면 베를린-미테 구역에서는 거의 매일 화랑과 전시장 여기저기서 전시 오프닝 파티가 열린다. 그러나 어느 화랑에 가나 어쩔수 없이 화랑에서 전시 기회를 잡을 수 있는 작가의 수 보다는 다른 작가의 전시회에 가서 남들이 어떤 작품을 하는지 확인하며 자신의 네트워킹 기회를 잡으러 가는 무명 작가들의 수가 훨씬 많다. 오늘도 꿈을 잔뜩 안고 재능을 펼쳐 보이고 싶은 열망에 찬 미술인들은 베를린-미테 화랑가를 오가고 있다.

* 이 글은 본래 NOBLESSE 2005년 12월호에 실렸던 글을 다시 게재하는 것임을 밝혀둡니다.

영원히 건술중인 도시 베를린

BERLIN – CITY UNDER PERPETUAL CONTRUCTION

역사의 상처를 감싸안고 변화를 지속해 가는 도시 베를린의 건축 세계

reichstag-300x224

베를린 라이히스탁 독일 연방 국회의사당 건물중 영국의 거장 건축가 노먼 포스터가 개조 설계를 맡아 완성된 천정 돔 © danda.

비행기편으로 베를린에 막 도착한 방문객은 우선 이 도시가 지닌 깊은 역사적 흔적을 느끼기 시작한다. 베를린 템펠호프 공항 (Tempelhof Airport)은 독일 나치 시대의 건축 양식으로 지어져 어두운 독일 근현대 역사가 내리누르는 과거의 무게를 어깨에 짊어진채 오늘날까지 그 자리에 서있다. 템펠호프 공항은 에른스트 자게비일 (Ernst Sagebiel)이 설계해 1937년 개항했다.

히틀러의 뒤를 이은 대독일 지도자 겸 독일 공군 총사령관이던 헤르만 괴링 (Hermann Goering)이 총애하던 건축가 에리히 멘델존 (Erich Mendelshohn)의 제자 가운데 한 사람이던 건축가 자게비일은 이 공항 설계를 통해서 나치 정권이 강요하던 극도로 경직된 양식을 극적으로 표현해 이후, 1980년대 베를린 시내 제임스 스털링 (James Stirling)의 설계로 지어진 베를린 과학센터 (Wissenschaftzentrum)가 탄생하는데 모형이 되어준 것으로 평가되곤 한다.

놀랍게도 이 공항은 미국의 펜타곤 국방부 다음으로 큰 면적을 자랑하면서도 좁게 설계된 항공기 이착륙로 때문에 개인 출퇴근용 항공기 경유지로 이용되어 오기도 했다. 오늘날 베를린 시민들은 공산주의의 침략으로 부터 이 도시를 보호해 준 옛 베를린 에어리프트 (Berlin AirLift) 공군 기지로서의 이 공항을 민주주의의 수호지라고 부르며 자랑스러워 한다.

롤랑 바르트 (Roland Barthes)는 베를린을 두고 „사랑과 웃음이 결여된 도시“라고 일컫는 것으로써 이 도시가 지닌 역사적 무게와 상처를 은유적으로 표현했다. 그도 그럴것이 실제 지난 일세기여 동안 베를린은 파란만장한 역사와 격변을 거쳐 온 가운데 오늘날에 이르고 있다. 베를린이 흔히 „항상 공사중에 있는 (in progress) 도시“라는 별명으로 불려 온 것도 그 때문이리라. 그만큼 독일은 물론 유럽의 역사적 변화가 이 도시의 건축물과 도시 설계에 끼친 영향을 숨가쁘게 느낄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일반인들에게도 잘 알려져 있는 그 유명한 브란덴부르크 문 (Brandenburg Gate)은 베를린을 둘러싼 성문(城門) 출입구로서, 18세기말경 프리드리히 빌헬름 2세의 치하 동안 지어져 현재는 나폴레옹 정권에 대한 프러시아군의 승리와 독일 비더마이어 (Biedermeier) 시대의 영광을 대변하는 아이콘이 되어 당당히 서있다.

시도때도 없이 관광객들로 북적대는 그 유명한 포츠다머 플라츠 (Potsdamer Platz)는 두 말 할 것 없이 통일 독일의 새수도 베를린으로서의 상징물이다. 포츠다머 플라츠는 19세기 프러시아 정권기 특유의 도시 설계 의도와 미감을 반영하고 있다.재공사 당시 각종 전문 건축 인부들이 지하수 밑으로 잠수해 콘크리트 공사를 하는가 하면 공사 전용 철로를 설치하는 등 독일이 자랑하는 최첨단 현대 건축 설계 기술을 일축해 과시해 보여 화재를 모은 곳도 바로 이 포츠다머 플라츠였다.

베를린 시내 구석구석과 스카이라인은 18, 19세기의 건축적 유산과 20세기의 국제적 건축 양식을 골고루 구비하고 있다. 시당국은 일명 „비판적 도시 재거설 (critical reconstruction)“, „역사적 요소에 대한 고려 (respect for the historical substance)“라는 도시 건설 원칙에 입각해 도시가 지닌 역사적 흔적을 고스란히 간직한 채 현대적인 신건축 공사를 단행하는데 역점을 두었다고 자랑해 왔다. 그같은 가장 대표적인 예는 노먼 포스터 (Sir Norman Foster) 경이 재디자인 개축한 라이히스탁 (Reichstag) 독일 연방 국회의사당 건물일 것이다.

90년대초, 크리스토 (Christo)가 라이히스톡 건물을 헝겊으로 포장하는 행위 미술을 전개했던 일은 베를린 시민들에게 세계사 한가운데에 선 듯한 크나큰 자긍심을 안겨주었다. 본래 1894년 지어져 1933년의 화재 사건 (이로 인해 히틀러 나치 지도자는 한 번도 이곳에서 공식적인 집권을 해 보지 못했다), 1945년 2차대전중 소련군 침략 등을 거치는 등 격동의 독일 근현대사를 경험한 장소이기도 하다. 무려 4년에 걸쳐 완공된 라이히스탁은 현재 관광객들의 출입을 허용하고 있어 그 유명한 노먼 포스터식 웅장한 풍의 유리 돔 천정을 감상할 수 있게 하고 있다.

20세기 초엽부터 1930년대까지만 해도 베를린은 ‚메트로폴리스 건설’을 겨냥한 중부 유럽 특유의 빽빽하고 밀도높은 건축 도시로서의 발전을 거듭해 가고 있었다. 그러나 제2차 세계대전과 나치 정권의 패전을 겪고난 이후 도시의 대부분은 폭격과 총알의 흔적만 남긴채 거의 폐허되다시피 했다. 1945년 제2차대전 종전을 끝으로 베를린이 콘크리트 벽을 사이에 두고 동베를린과 서베를린으로 나뉜 후, 서베를린은 서방 자유민주주의를 기반으로 한 경제 재건 노력을 통해서 전흔의 기억과 고통을 지우려는 몸부림을 계속했다.

jewishmuseum-300x237

다니엘 리베스킨트가 1998년에 설계한 베를린 유태인 박물관 © Jüdisches Museum Berlin Photo: Jens Ziehe.

1960년대와 1970년대에 걸친 냉전기 동안에는 정부 주도 도시 신건설 계획의 적극적인 추진하에 불도우저 바퀴흔적과 신축 건물들이 곳곳에 들어서 가고 있는 가운데, 베를린은 루 리드 (Lou Reed)와 데이빗 보위 (David Bowie)를 앞세운 급진적 대중문화와 이어 히피문화의 중심지로 떠 오르면서 독일 전역의 젊은이들이 대거 모여든 희망과 해방의 도시로 받아들여 지기도 했다.

1989년, 동서독을 가로 막았던 베를린 장벽이 허물어 진 이후 시정부가 주도한 도시 재건설 계획에 따라, 지난 10여년 동안 포츠다머 플라츠에서 쿨투르포룸 (Kulturforum) 건물이 자리해 있는 도심 일대는 신소재 건축자재와 유리로 광채를 발하는 모던한 신주거지 및 사무용 건축 구역으로 탈바꿈 해 버렸다.

건축가 조세프 조반니니 (Joseph Giovannini)는 한때 베를린의 도시 설계 및 건축 지침을 두고 국제적으로 유명한 스타 건축가들의 이름을 내세운 도시 미화 작업에 불과하다는 비판을 한 적이 있다. 지난 20여년에 걸쳐 베를린를 메운 건축물들을 설계한 국제 디자이너들의 이름을 하나둘 거명하다 보면 어딘가 수긍이 갈 정도로 그 목록은 제법 화려하다. 그리고 모더니즘과 포스트모더니즘 정신이 담긴 건축물들도 자연스럽게 나란히 발견되곤 한다. 베를린 올림픽을 거행했던 베르너 마르흐 (Werner March)의 나치 올림픽 경기장은 지금도 옛 스와스티카 장식 하나하나까지 그대로 유지한 채 보존되어 있다.이 경기장 바로 근처에는 르 코르뷔지에 (Le Corbusier)가 설계한 위니뜨 다비따시옹 (Unite D’Habitation) 아파트 단지와 그다지 두드러져 보이지는 않지만90년대 중반의 자하 하디드 (Zaha Hadid) 초기작으로 꼽히는 강철 구조의 아파트 건물이 스트레세만스트라세 거리상에 숨은듯 서있다.

베를린를 통틀어 가장 기이한 양식을 자랑하는 건물은 현재 베를린 주식거래소로 활용되고 있는 루드비히 에르하르트 하우스 (Ludwig Erhard Haus). 니콜라스 그림쇼 (Nicolas Grimshaw)가 설계한 이 건물은 삐죽삐죽한 형태의 알루미늄 자재를 사용해 강렬한 표현성을 강조한 첨단 하이테크 빌딩으로서 베를린 시민들 사이에서 아르마딜로 (Armadillo)라는 별칭으로도 불리고 있다.

포츠다머 플라츠 마스터 플랜을 맡은 렌쪼 피아노 (Renzo Piano)를 비롯해서 리쳐드 로저스 (Richard Rogers), 헬뭇 얀 (Helmut Jahn), 한스 콜호프 (Hans Kollhoff) 등 포츠다머 플라츠 주변에 자리한 사무실, 상점, 아파트 건물들의 설계를 담당한 건축가들은 가히 내노라할 만하다.

프리드리히슈트라세에 위치한 갤러리 라파예트 백화점은 쟝 누벨 (Jean Nouvel)이, 브란덴부르크 문 뒤켠 파리저 플라츠 상에 있는 DC 은행 (DC Bank)은 프랭크 게리 (Frank O. Gehry)가, 트라이앵글 오피스 및 아파트 건물은 요제프 파울 클라이후스 (Joseph Paul Kleihues), 프리드리히슈트라세, 마우어슈트라세, 크라우젠슈트라세의 건물들은 필립 존슨 (Philip Johnson)이 각각 담당했으며, 이탈리아의 알도 로시 (Aldo Rossi)도 그 주변 주거용 아파트 건물 설계를 책임진 바 있다. 콜호프와 머피/얀 설계팀이 설계한 머피/양 타워 (Murphy/Jahn Tower)는 일명 소니 센터 (Sony Center)로도 불리는 초대형 유리 건물로서 베를린 시민들 사이에서 건축적 자랑거리로 꼽힌다.

그 같은 베를린 도심에서 벗어나 자리한 유태인 박물관 (Jewish Museum)은 다니엘 리베스킨트 (Daniel Liebeskind) 설계로 작년에 완공되어 대중에게 문을 열었다. 유태인 박물관은 여러개의 타워식 건물들로 둘러 싸여 있는데 그 가운데 주목을 끄는 것은 자우어브루흐 허튼 (Sauerbruch Hutton)설계팀의 GSW 에코 타워 (GSW eco-tower)로 독일과 영국의 건축 전통의 특유한 어우러짐을 선사한다고 평가되고 있다.

동서독의 통일 이후로 이 도시를 가로 막고 섰던 장벽의 흔적은 이제 찾아보기 어렵다. 거리 위에 장벽이 서 있던 자리가 표시되어 있던 흔적이 이따금씩 보이지만 장벽의 물리적 존재는 사라진지 오래다. 그렇지만 동서독 간의 심리적, 경제적, 사회문화적 격차는 통일 이후로 그다지 완화되지 못했음을 베를린의 옛동독 구역에 발을 디딛는 자라면 느낄 수 있다. 신고 (新古) 건축물들이 뒤섞여 한데 녹아들어 있는 서베를린과는 대조적으로 동베를린에서는 지금도 옛 나치식 건물이 두드러지게 눈에 띄곤 한다.

슐로스플라츠 (Schlossplatz)에 1967년 세워진 팔라스트 데어 레푸블릭 (Palast der Republik: 공화국의 궁전이라는 의미) 동독 국회의사당 (Parliament) 본부는 하얀색 대리석과 동(銅)과 유리가 부서진채 그대로 방치되어 빈 건물로 남아있다. 뿐만 아니라, 서독에서는 이미 오래전 폐기해 버린 노랑색 거리 전차가 지금도 동부 베를린의 한산한 거리를 운행하는 모습과 서늘한 시민들의 표정에서 공산주의가 지배하던 옛동독의 과거상을 엿보게 해 준다.

* 이 글은 본래 『ASIANA』 아시아나 항공 기내지 2003년 2월호에 실렸던 글을 다시 게재하는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