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Paris Photo 2013

    파리 포토 2013 페어 올해로 3회를 맞아 11월 14-17일4일 동안 파리 제8구역에 위치한 그랑팔레(Grand Palais)에서 거행된 파리 포토(Paris Photo) 사진 박람회는 사진예술 애호가, 진지한 사진 컬렉터, 사진예술가 지망생들이 한 자리에 몰려들어 과거의 명작과 최신 현대미술 트렌드를 조명하는 사진분야 박람회 최고급 연례행사다. 19세기말 사진기의 발명과 더불어 실험된 사진 예술의 역사는 회화나 조각 보다 그 역사는 훨씬 짧지만 기술과 more

  • 건축가가 디자인한 의자

    종합예술의 요소에서 건축가의 자아 표현을 위한 예술 작품으로 CHAIRS DESIGNED BY ARCHITECTS 하루일과 동안 누워서 잠자고 몸을 움직여 한 자리에서 다른 자리로 이동하며 활동하는 순간을 제외하면, 인간은 쉬고, 먹고, 일하고, 심지어 배설하는 순간까지 갖가지 모양과 기능을 갖춘 의자 위에서 시간을 보낸다. 그러니 의자라는 가구 품목이 우리 일상생활과 얽히고 설킨 관계는 여간 깊고 방대한게 아니다. 의자란 more

  • 예술가가 다른 예술가를 이해하는 방법

    BOOK REVIEW Floating Worlds – The Letters of Edward Gorey & Peter F. Neumeyer, edited by Peter F. Neumeyer 창조 분야에서 일하는 사람이라면 누구든 한 번쯤 같이 작업해 보고 싶은 ‘꿈의 창조적 협동자’ ‘성인은 위한 그림 소설 작가’ – 요즘 구미권 아티스트, 디자이너, 작가들 사이에서는 만일 창조적 협력을 할게 될 경우 같이 일해 보고 싶은 사람으로 미국 more

  • 중국 회화사 1,200년

    MASTERPIECES OF CHINESE PAINTING 700-1900 옛 것과 역사의 전통을 배우고 익혀 새로운 이치를 깨닫게 된다는 온고이지신(溫故而知新)의 정신에 입각할 것 – 이 원칙은 과거 서양미술이든 중국미술이든 공히 미술을 창조하는 자라면 알고 있어야 할 기본 정신이자 갖춰야할 태도였다. 안타깝게도 오늘날 역사의 중요성을 잊은채 살아가는 수많은 현대인들은 이 무슨 고리타분한 공자의 말이냐며  눈살을 찌푸릴지도 모르겠다. 허나 철학자 조지 more

  • 소비문화 디자인의 창시자 레이먼드 로위의 디자인

    EXHIBITION REVIEW 『추한 것은 팔리지 않는다 (Never Leave Well Enough Alone)』 – 20세기 중엽 미국 산업 디자인계의 수퍼스타 레이먼드 로위(Raymond Loewy)가 쓴 자서전의 독일어판 제목(Hässlichkeit verkauft sich schlecht)이다. 잘된 디자인은 천편일률적으로 제조된 대량 생산품에 독특한 개성을 부여하고 보기좋게 포장해서 소비자들의 구매충동을 자극해 매출증가에 기여한다. 오늘날 상식처럼 되버린 그같은 원칙을 제일 먼저 제창하여 기업 이윤 획득으로 more

  • 1970년대 국제 건축 양식

    소수의 걸작과 다수의 졸작의 시대 ARCHITECTURE OF THE 1970s – Masterpiece vs Mediocrity : The Second International Style 1970년대 제2차 국제 건축 양식
아방가르드가 주류로, 이상주의가 상업주의로
자본주의적 기성 체제에 대한 비판적인 시각과 이념적인 이상주의(idealism)가 사회와 예술문화 분야에서 활발하게 전개된 1960년대가 막을 내리고 1970년대가 출범했다. 1960년대 말, 유럽과 미국 사회를 한바탕 혼란과 자각적 환기로 몰아 넣었던 플라워파워 more

  • 국제 미술 페어 너무 많다.

    언제부터 미술시장은 수요측이 아닌 공급측 경제학이 되어 버렸나? 요즘 전세계 대도시에서는 일년 내내 미술 페어가 쉴틈없이 열리고 있다. 지금으로부터 약 10여년 전만 해도 국제 미술계에서는 각 나라마다 국가대표격 항공사를 하나씩 두고 있듯 국가대표별 미술 비엔날레 행사는 한둘쯤 갖추고 있어야 국제 문화 지도 위에 오를 수 있다는 인식이 일반화되어 있었다. 개인 부호 컬렉터가 나날이 늘고 미술품이 more

  • 1960년대의 건축과 디자인

    모더니즘의 경직성을 거두고 경쾌한 안락함으로 Architecture and Design in the Swinging Sixties 모더니즘 시대를 벗어나 포스트-모더니즘 시대로 1945년 세계 제2차대전을 끝으로 하고 하늘 높은줄 모르는 낙관주의와 경제 재건 붐으로 전에 없는 풍요를 경험한 1950년대를 거치고 난뒤, 1960년대를 맞은 서구세계는 정치적 사회문화적으로 또다른 정점에 치닫고 있었다. 1960년대가 열린 직후인 1961년초, 세계 최강의 수퍼파워국 미국에서는 케네디가 43세라는 more

  • 펀타스티코! – 하이메 아욘

  • SWAB Barcelona International Art Fair

    SWAB Barcelona – Does art imitate life, or does life imitate art? 바르셀로나 SWAB 국제 현대미술 페어를 통해 본 현대 사회상.

  •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유기건축론

    FRANK LLOYD WRIGHT AND ORGANIC ARCHITECTURE 유기적 건축은 자연과 인간에 대한 경외심에서 빚어지는 것 모더니즘 건축의 거장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의 생애와 작품 세계  20세기 건축사에서 가장 위대하고 영향력이 지대했던 건축가로 평가받으며 오늘날까지 거장 건축가로 길이 기억되고 있는 프랭크 로이드 라이트 (Frank Lloyd Wright , 1867-1959년)는 살아생전부터 개인사로나 작품 세계로나 시끌벅적한 논쟁과 스캔들의 주인공이었다. 라이트는 위스컨신州에서 태어나서 more

  • 화려한 바로크 도자기의 세계

    BAROQUE LUXURY PORCELAIN 미술 시장은 회화와 조각을 시대를 넘어서 공예 미술로 관심 미술 애호가들과 컬렉터 사이에서는 언제나 새로운 미적 감상과 수집 대상이 흥미진진한 관심사다. 작년 연말부터 올초에 걸쳐 구미권의 유명 미술 경매장에서 커다란 관심사로 떠 오르고 있는 미술 거래 분야가 있는데 그것은 다름아닌 서양 고전 도자기일 것이다. 아니나 다를까 이미 작년 연말경인 2005년 12월 중순에 more

  • “나는 소비한다 고로 존재한다” – 1950년대의 건축과 디자인

    “I Consume, therefore I am.” Architecture and Design of the 1950s 재건과 풍요의 1950년대 건축과 디자인 – 소비주의 문화의 원류를 찾아서 나는 쇼핑한다, 고로 존재한다 (I shop therefore I am.) 바바라 크루거 – 현대미술가 현대 사회를 꼬집는 예술가나 문화논평가가 굳이 지적하지 않아도 오늘날 우리 현대인들에게 소비활동이란 숨쉬는 일처럼 자연스러운 생활의 일부의 하나가 되었음은 부인할 수 more

  • 존 헤거티가 말하는 창조 시대의 광고론

    Hegarty on Advertising – Turning Intelligence into Magic 2011년 영국의 광고계 거물이자 전설적인 크리에이티브 디렉터 존 헤거티는 오길비의 광고론과 어깨를 나란히 할만한 『헤거티의 광고론』(런던 템즈 앤 허드슨 출판사 刊)을 펴냈다. 아직 국내에 소개되지 않은 이 책이 광고계의 크리에이티터를 꿈꾸거나 관심을 갖고 있는 독자들에게 어떤 통찰을 제시해줄 수 있을지 미리 엿보도록 하자. 디자인정글에 실린 《헤거티의 광고론》 2103년 more

  • 아메리칸 모던, 1925-1940년 미국 디자인

    REVIEW American Modern, 1925-1940: Design for a New Age 뉴욕의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서는 미국의 모더니즘 디자인을 정의하고 그 미학적 의미를 고찰해 보는 전시가 한창이다. 노먼 벨 게데스 (Norman Bel Geddes), 도널드 데스키 (Donald Deskey), 폴 프랭클 (Paul Frankl), 레이먼드 로위 (Raymond Loewy), 이사무 노구치 (Isamu Noguchi), 엘리엘 사아리넨 (Eliel Saarinen), 월터 도르윈 티그 (Walter Dorwin Teague), more

  • 침묵의 세대를 위한 디자인

    DESIGN FOR THE SILENT GENERATION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세기의 디자인 제2편: 1925-1950년” 전 지난 5월 9일 개관한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의 『세기의 디자인 2편: 1925-1950년』 전은 총 4편으로 구성된 디자인 시리즈 전시 가운데 그 두번째. 이 미술관이 소장하고 있는 유럽 모더니즘 디자인 작품들 가운데 1925-50년 중 등장한 디자인을 양식별로 구분하여 전시하고 있다. 감각적이고 우아한 1920-30년대의 프랑스 아르데코 more

  • 대담하게, 강렬하게, 장난스럽게!

    팝 아트 디자인 POP ART DESIGN – STOCKHOLM 20세기 중엽, 팝 아트는 온세상에 그 이전과는 전혀 다르고 과격한 시각문화를 선사했다. 팝 아트가 소개되자 마자 전세계 인류는 새로운 문화 아이덴티티라는  참신하고 매력적인 꼬까옷으로 새 단장하기 시작했다. 대량생산체제에 의존한 대량소비 라이프스타일, 유명인과 연예인을 향한 동경, 나날이 번창해 나간 광고산업과 인쇄산업이 그같은 전격적인 신시대 개막을 뒷바침했다. 스톡홀름에 있는 근대미술관 more

  • 일상 속 비범한 무명 디자인

    NO NAME DESIGN – THE WUNDERKAMMER OF FRANCO CLIVIO 『무명 디자인 (No Name Design)』 전시회는 일상생활 속의 우리의 주변에서 늘상 널려있어 눈길도 주지 않을 만큼 당연히 여겨지는 사물들에 바치는 한 편의 찬가다. 현란한 모양새나 소리높여 외치는 색채, 종잡기 어려운 숨은 컨셉이나 철학으로 무장하고 수 초 간이나마  지나치는  이의 주목을 끌어잡으려 애쓰는 디자인 상품들이 홍수를 이루고 more

  • 두 젠준의 바벨탑 세상

    DU ZHENJUN. BABEL WORLD 인류역사 속에서 전해지는 가장 오래되고 원초적 전설적 건축물중 하나 바벨탑(The Tower of Babel). 과연 바벨탑의 존재는 사실이었을까 허구였을까, 과거에 존재했을까 미래에 존재할 것인가, 역사적 기록일까 인간 상상력에서 비롯된 예견일까? 중국 현대미술의 선두주자중 한 사람인 두 젠준(Du Zhenjun, 1961년 상하이 생)  교수가 독일 칼스루헤 미술과 비이어 센터(ZAM Karlsruhe – Center for Art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