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정글] 2019년 인류는 다시 한 번 자연의 아늑한 품속과 보살핌을 갈구한다!

팬톤은 '2019년 올해의 색'으로 '살아있는 산호(Living Coral' 색상을 선정했다. 산호는 신비로운 생명력과 자연의 포근함을 상징하며 지나치게 기계화・디지털화된 사회에 지치고 메마른 현대인에게 위안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한다.

팬톤 ‘올해의 색 – 리빙 코랄(Living Coral) 16-1546’이 제안하는 2019년을 위한 색

팬톤은 ‘2019년 올해의 색’으로 ‘살아있는 산호(Living Coral’ 색상을 선정했다. 산호는 신비로운 생명력과 자연의 포근함을 상징하며 지나치게 기계화・디지털화된 사회에 지치고 메마른 현대인에게 위안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한다.

요전[2018년] 12월 6일, 국제 디자인계를 위해 색상 표준과 디지털 색상 솔루션을 제공하는 팬톤(PANTONE®)이 ‘2019년 올해의 색(Pantone Color of the Year 2019)’으로 팬톤 색상번호 16-1546 리빙 코랄(Living Coral), 즉 살아있는 산호색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삶에 대한 긍정적인 낙관’과 ‘보살핌’을 표현하는 색상인 만큼, 팬톤은 일 년 내내 따뜻한 태양과 푸른 바다가 있는 도시 마이애미의 아트 바젤 마이애미 비치(Art Basel Miami Beach) 미술페어장에서 2019년 올해의 색을 발표했다.  … [중략] 『디자인정글』컬쳐|리뷰 2018년 12월 28일 자 [스토리☓디자인] 칼럼 제8탄 전체 기사 계속 읽기. Go to article in Design Jungle Magaz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