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museum

휘트니 미국미술관 재개관에 즈음하여

The New 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
지난 5월1일, 뉴욕 갠스부트 거리 99번지에 휘트니 미국미술관(Whitney Museum of American Art)이 세계적인 이탈리아 출신 건축가인 렌초 피아노( Renzo Piano)의 설계로 2011년  봄 착공한지 4년 반만에 완공되어 언론의 화재거리로 조명받고 미술애호 방문객들을 맞으며 재개관했다. 메트로폴리탄 박물관, 모마 근대미술관(Museum of Modern Art), 구겐하임 금세기 미술관(Guggehnheim Museum of Art of This Century) 같은 기라성 같은 미술관들과 전시회 기획력, 소장품, 관람인수 면에서 치열한 경쟁을 벌여왔던 휘트니 미술관의 큐레이터들과 재단이사회진은 급격히 불어난 소장품 몸집을 다 보관・전시할 수 있는 공간이 절실히 부족해지자 신건물의 필요성을 절감했다 한다.

The New Whitney. View from the Hudson River. Photographed by Karin Jobst 2014.

The New Whitney. View from the Hudson River. Photographed by Karin Jobst 2014.

20세기부터 21세기 초엽 현재에 이르는 미국 미술에 관한한 가장 종합적이고 완결된 컬렉션을 갖추고 있을 뿐만 아니라 매 2년마다 휘트니 비엔날레를 열어 현대미술의 바로미터 역할도 해온 이 문화 기관이 처음 설립되었던 해는 1930년. 독일 바우하우스 출신의 건축가 마르셀 브로이어가 설계해 1966년부터 지난 50여 년의 세월 동안 뉴욕 어퍼사이드 매디슨 애비뉴에 있던 구건물이 너무 좁다고 인식하고 미술관 신건축 논의를 시작한 때는 웬만한 구미권 미술관들의 신건물 건설붐이 다소 수그러지고 난 후이자 미국발 국제금융위기가 터졌던 2008년이었다.

휘트니 미술관은 이내 옛 고기 도축장들이 옹기종기 모여있던 맨해튼 남쪽 웨스트빌리지 구역 갠스부트 거리와 워싱턴 거리가 맞닿은채 뉴욕 허드슨 강을 내려다보고 있는 요지를 구입하고 2010년 한결 공간 면에서 넓고 현대적인 새 미술관 건물 신축 공사에 착수했다.

일찍이 1977년 파리 퐁피두 센터 설계를 맡아 철근 골조와 유리 소재로 포스트모더니즘 건축을 예견하며 건축예술계의 찬사와 비난을 한 몸에 받았던 렌초 피아노는 이후 텍사스 메닐 컬렉션(Menil Collection)이나 스위스 바젤 바이얼러 재단 미술관(Fondation Beyeler)에서 발휘해 사랑받았던 고급스러운 외양과 은은한 실내 자연광 연출력을 다시 한 번 휘트니 신 미술관 건축 수주에서 발휘해주길 주문받았지만 어쩐지 이번 휘트니 미술관 신건물은 건축계가 그를 향해 한껏 드리웠던 드높던 기대에는 채 미치지 못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5월 1일 재개장에 기한 언론단 발표회를 통해 언론계 기자들과 건축계 전문가들의 반응도 그다지 호의적이지만은 않다. 영미권 주요 매체들은 대체로 이번 피아노의 건축작품을 가리켜서 콘크리트, 철근, 밝은색 목재를 주소재로한 ‘미술품 탱커’이자 ‘보기 흉하게 쌓아올린’ ‘투박’한 건물이라 평가했다. 실제로 여타 뉴욕 내 유명 경쟁 미술관들 사이에서는 여러 상자를 어색하게 쌓아올려 놓은 듯한 휘트니 미술관 신 건물을 가리켜서 ‘복사기’라는 우스개 별명으로 부르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어디 그뿐인가? 경쟁 뉴욕 박물관 미술관들에 비해 마이너급 소장품을 지니고 있다는 평판 때문에 이 전시장을 멋지게 메꿀 소장작품들의 예술적 위력도 다소 부족하지 않은가라는 우려도 나오고 있다.

Photograph © Nic Lehoux

Photograph © Nic Lehoux

이 미술관의 모양새에 대한 건축계 전문가들의 평가가 그러하다 할지언정, 건축가 렌초 피아노가 이번 휘트니 신건축 프로젝트에서 가장 중요하게 부각했다던 건축 철학을 어찌 느낄 수 없을텐가. 미술관 관람객이던 지나던 보행인이든 상관없이 누구나 친구를 기다리고 지인들과 모이고 만나 대화를 나눌 수 있는 늘 열려있고 자유로운 공공 공간 창조는 변치않는 렌초 피아노의 건축 신념이었다.

또 어디 그 뿐인가. 전시공간 실내와 외부가 매끄럽게 연결되어 있되 소장품의 보호처 역할을 하는 건축 내부와 외부 사이의 자연스러운 분리 방식, 허드슨 강을 내려다보며 맨해튼 섬 지평선을 수놓고 있는 마천루를 감상할 수 있는 조망감을 한껏 만끽할 수 있게 해 주는 이 미술관 건물은 방문객들로 하여금 마치 우수한 미술품을 잔뜩 싣고 바다에 떠 있는 한 대의 거대한 호화 크루즈 유람선을 거니는 듯한 감흥을 안겨주기도 한다.

건축물은 그것이 차지하고 있는 땅과 지리의 영향을 받는 법이던가. 허드슨 강을 내려다 보며 서있는 휘트니 미국미술관 새 건물은 그 장관적 존재감 만으로도 허물 없이 미술을 가까이 하고 싶어하는 대중관객들을 높은 장벽 없이 흔쾌히 초대한다.

* 이 글은 『StyleH』지 2015년 7월호에서 읽을 수 있습니다.

뮤지엄 – 21세기 현대인들의 문화 예배당인가 오락단지인가?

세계의 박물관

THE MUSEUMS OF THE WORLD

예술은 문명의 여정을 따라 핀 꽃길과도 같다. –링컨 스테펜스 (19세기 미국 언론인)

예술이 없다면 현실의 조야함을 어떻게 견딜 수 있단 말인가 – 조지 버나드 쇼 (20세기초 아일랜드의 문학가 및 비평가)

여권과 여행자금만 있으면 누구든지 자유롭게 세계 어디로든 여행할 수 있게 된 오늘날. 특히 1990년대 후반기부터 글로벌 경제와 문화 속에서 살고 있는 현재 21세기 만큼 해외 여행이 모든 대중에게 널리 보편화된 시대는 인류 역사상 없었다. 그리고 언제부터인가 관광객들과 여행자들은 여행 목적지에 도착하면 의례 그곳 대표적인 박물관과 미술관을 들러보는 것이 의무적인 관광 코스이자 당연스런 의례가 되었다. 어떤 관객에게 박물관과 미술관이란 앎과 지식 향상을 위한 교육적 기관일테고 또 다른 관객에게는 눈요기감과 즐거운 시간을 약속하는 오락공간일테다. Continue reading

신건물과 함께 재탄생한 스테델릭 미술관

BACK TO THE TOP

네덜란드가 자랑하는 근현대 미술의 보고 암스텔담 스테델릭 미술관 네덜란드에 있는 50여 국시립 및 개인 미술관들을 통틀어서 네덜란드인들이 가장  자랑스럽게 여기는 국가대표급 미술관은 두말 할 것 없이 수도 암스텔담에 자리하고 있는 스테델릭 미술관 (Stedelijk Museum of Art) 일테다. 스키폴 국제공항에서 내려서 암스텔담 시내로 향하는 기차로 갈아타고 가다 암스텔담 시 중앙역 (Centraal Station)에서 하차하는 방문객들이 처음 발을 딛게 되는 중앙역 역사 동쪽으로 19세기 네덜란드 新르네상스풍 고건물이 서 있는 것을 보게 되는데 바로 이곳이 스테델릭 미술관이다.

1A. Stedelijk Museum view of the original building (A.W. Weissman, 1895) and new building designed by Benthem Crouwel Architects. Photo John Lewis Marshall._original_sm

왼쪽 원 스테델릭 박물관 건물 (A.W. Weissman 설계, 1895년)과 오른쪽의 새 건물 (Benthem Crouwel Architects 설계) 광경. Photo: John Lewis Marshall.

우리말로 옮기면 ‘시립 미술관’을 의미한다는 스테델릭 미술관은 일명 ‘무지움플렝 (Museumplein)’으로 불리는 암스텔담의 뮤지움 아일랜드 (Museum Island) 단지 내에 자리하고 있는데, 또다른 암스텔담의 명물 미술관 두곳인 19세기 고딕부활풍 건축물 반 고흐 미술관 (Van Gogh Museum)과 라익스 무제움 (Rijksmuseum)도 그로부터 멀지 않은 도보 5분 거리에 옹기종기 이웃하고 있다.

네덜란드는 암스텔담의 스테델릭 미술관을 비롯해서 무려 1000곳에 이르는 박물관과 미술관들이 도처에 산재해 있어서 전세계에서 가장 높은 박물관/미술관 밀집도를 자랑할  뿐만 아니라 그에 못지 않게 유수한 미술사적 거장들을 배출해 왔다. 17세기 북유럽 바로크 양식의 거장 화가 루벤스 (Peter Paul Rubens), 렘브란트 (Rembrandt)와 베르메르 (Jan Vermeer), 19세기부터 20세기 표현주의 회화를 개척한 천재화가  반 고흐 (Vincent Van Gogh), 20세기 모더니즘 기학학적 추상주의 화가 몬드리안 (Piet Mondrian), 전후 1940-50년대 미국 추상표현주의의 기수 윌렘 드 쿠닝 (Willem de Kooning), 현대 스타 건축가 렘 코올하스 (Rem Koolhaas) – 서양 미술사의 발달에 끼친 네덜란드의 예술적 창의력과 영향력은 누가 뭐라해도 강력하고 결정적인 힘을 발휘해 왔다.

특히 20세기 모더니즘의 발흥 이후부터 매우 독특하고 창조적인 시각 위력을 과시했던 네덜란드의 그래픽 아트와 디자인 전통, 그리고 뒤이어서 20세기 말엽부터 현재까지 독창력과 혁신성 면에서 전세계적인 이목을 한 몸에 집중받고 있는 현대 네덜란드 건축계와 디자인계는 지금도 지칠 줄 모르고 과거의 미적 전통을 현대적으로 계승하는데 한창이다.

시정부 위원회의 주도로제1회 베니스 비엔날레가 창설되던 해인 1895년에  설립되었으니 당시로 보면 스테델릭 미술관은 유럽에서 생긴 가장 오래된 근대 미술관들 중의 하나였다. 올해로 창립 110주년을 맞는 이 미술관이 가장 애지중지하는 보배급 컬렉션으로는 20세기 서양 근현대 미술품들이 주를 이룬다.

지금도 스테델릭 미술관 창고에는 샤갈, 말레비치와 20세기초 아방가르드 모더니즘, 코브라 (CoBrA) 1960년대 이후부터 현재까지의 서양 현대 미술을 망라하며 1945년 제2차 세계대전 종전 이후의 서양 미술의 흐름을 고스란히 재확인해 볼 수 있는 방대한 수의 회화와 조각 작품들이 보관되어 있는데, 최근 1년전에 이 미술관 운영 상태 진단을 위해서 암스텔담 시청에서 실시한 조사보고서에 따르면 총 100,000 점에 이르는 총 소장품 중에서 6만 점에 가까운 작품들이 아직도 한 번도 전시된 적 없이 먼 훗날 전시장 벽에 걸릴 그 날을 기다리며 창고 그늘에서 대기중인 것으로 보도되었다.

2. Stedelijk Museum facade as seen from the Van Gogh Museum. Photo John Lewis Marshall._original_sm

반 고흐 미술관에서 바라본 스테델릭 박물관의 모습. Photo: John Lewis Marshall.

 

 

 

과거의 부진을 딛고 규모로 보나 소장품의 우수성으로 보나뉴욕의 MoMA 근대미술관 (Museum of Modern Art), 영국의 테이트 (Tate London), 그리고 파리의 퐁피두 (Centre Pompidou)에 뒤이어서 전후 20세기 서양 미술 분야에 관한 한 구미권 미술관들 중에서 가장 중요하고 가치도 높은  소장품을 보유하고 있다는 점에서 일찌기 세계 일류급 근현대 미술관으로 평가 받았아야 마땅했을 이 스테델릭 미술관이 그동안 미술계와 대중 미술 관객들로 부터 상대적으로 주목 받지 못했던 것은 왜일까?

인사이더들의 평가에 따르면, 도시 정부의 예산과 인사진으로 운영되는 시립 문화 기관이라는 점에서 예산과 재정 면에서는 대체로 안정적이었던 반해서 특히 1980년대부터 누적되어 온 지진부진한 조직관리 부실과 체계없는 컬렉션 관리가 그 이유의 주원인이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1994년부터 이 미술관의 관장을 지냈던 전설적인 관장 겸 큐레이터 루디 푹스 (Rudi Fuchs)가 미술품 과잉 구매 끝에 빚은 세금 스캔들을 끝으로 2003년말 10년 동안 몸 담았던 스테델릭을 떠난 사건은 그런 대표적인 예다.

불명예와 수치를 참다 못한 암스텔담 시정부 위원회는 2004년, 지리멸렬 상태에 빠진  스테델릭의 부활을 선언했다. 그에 대한 첫 단계로 시정부 예술위원회는 이 미술관을 시립 행정에서 독립시켜 미술관 자립 재단과 경영진의 운영으로 점진적으로 대체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술관은 스테델릭 큐레이터 출신인 가이스 반 타일 (Gijs van Tuyl, 1941년 생)이 작년 8월에 새 관장으로 부임하고, 예산액 무려 8천3백만 유로화 즉, 우리돈으로 환산하면 약 1조1백억원을 미술관 건물 개축 및 확장 공사에 투여하게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문화 기관 조직의 부활을 이유로 정부 관료제로의 품에서 떼어내어 사기업 후원자의 품으로 내던져진 스테델릭 미술관의 미래를 긍정적으로 바라볼 것인가 말것인가는 문제는 당분한 차치한 채, 정체의 늪에서 허덕이던 이 미술관은 최근 전에 없이 새로운 전시 공간과 문화 여가 공간 확장 계획과 흥미진진한 특별 전시회들로 미술 애호가들과 대중 관객들의 문화 더듬이를 자극하는 일을 그치지 않고 있다.

스테델릭의 강점 – 탁월한 기획력 과거 미술관 설립 당시 근대가 막 동이 틀 무렵인 19세기말-20세기초, 유럽의 세기 전환기가 대체로 그랬듯이 스테델릭 미술관은 당시 막 예술에 눈을 뜨기 시작한 암스텔담의 부유층 인사들과 중산층 부르조아 시민들이 목말라 하던 문화적 욕구를 달래주는 문화 제도 기관으로서의 역할을 톡톡히 했다고 루디 푹스 前 관장은 지적한 바 있다.

12. Karel Appel, Mural (1956), in the former restaurant space, Stedelijk Museum. Photo John Lewis Marshall_original_sm

코브라 운동의 핵심 멤버이던 카렐 아펠 (Karel Appel)의 벽화 (Mural) 1956년, 이 전시 공간은 과거 이 박물관 레스토랑 공간을 전시 공간으로 개조한 것이다. Photo John Lewis Marshall.

하지만 미술 향유 활동이 전에 없이 다양해지고 널리 대중화된 요즘에 들어서, 스테델릭은 기존의 풍부한 소장품을 재정리해 전시하는 소장품 중심의 전시 외에도 특별 기획 전시에 높은 열의를 보이고 있다.

일견에서는 스테델릭이 미술관으로서의 본분을  팽개치고 특별 전시장 (Kunsthalle)으로 전락하고 있다며 비난하고 있지만, 지적 자극을 갈구하는 미술 관객들에게 호소하는 수준 높고 흥미진진한 스테델릭 미술관의 전시물 기획력은 기꺼이 인정할 만하다.

스테델릭 미술관 CS 임시 미술관이 불어 넣는 활기 스테델릭은 20세기를 넘어서 21세기를 위한 미술관으로 전환하고 있다. 파울루스 포터스트라아트 (Paulus Potterstraat)거리에 위치한 스테델릭 미술관 본건물이 재건 및 확장 공사 때문에 2004년 1월부터 문을 닫고 나서 미술관 전시장은 암스텔담 중앙 우체국 건물 (Post CS Builing)으로 옮겨와 스테델릭 미술관 CS라는 새이름을 달고  5월부터 임시 재개관했다.

암스텔담 중앙 기차역 (Centraal Station)의 첫 머리자C와 S를 따서 스테델릭 미술관 CS라는 임시 명칭으로 임시 개관한 스테델릭은 네덜란드 우체국인 옛 포스트 그룹 (The Post Group) 사가 입주해 있던 고층 건물 2층과 3층에 걸친 6천여 평방 미터 면적의 공간을 활용하고 있다. 츠바르츠 & 얀즈마 (Zwarts & Jansma) 건축사무소가 이 과거 우편물 보급소 공간을 미술관 전시 공간 및 부대 시설로 재설계하고 뷰로 엑스페리멘털 젯셋 (Bureau Experimental Jetset)이 대담하고 현대적인 감각으로 그래픽 디자인을 책임졌다.

작년 봄에 열였던 모더니즘 고전 가구디자인展  『크레이머 대 리트벨트 (Kramer vs Rietveld)』 전시에 이어서 네덜란드에서 활동하는 유망주 현대 미술가 8인의 미술세계를 총정리한 『완벽  시력 (20/20 Vision)』, 그리고 가장 최근에는 글로벌 시대 유럽 대중을 사로잡고 있는 갖가지 정치적, 사회적, 문화적 대중영합주의를 지적하여 현대 미술 작품들을 통해 논평해 보는 실험적인 전시회 『포퓰리즘 (Populism)』이 8월28일까지 계속되고 있다.

현재 재공사중에 있는 스테델릭 본건물은 파울루스 포터스트라이트 거리 (Paulus Potterstraat) 街상에 있으며 2008년에 재개관을 앞두고 있다. 스테델릭 미술관 CS 임시 전시장은 오오스터독스카데 (Oosterdoskskade) 街에 위치해 있으며, 매일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단, 목요일은 오전 10시부터 밤 9시까지)까지 입장관람이 가능하다. 입장료: 성인 8유로, 7세이하 어린이 4유로. 보다 자세한 미술관 정보는  박물관 웹사이트 참고.

* 이 글은 본래 『공간사랑』 지 2005년 6월호에 실렸던 글을 다시 게재하는 것임을 밝혀둡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