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정글] 2019년 인류는 다시 한 번 자연의 아늑한 품속과 보살핌을 갈구한다!

팬톤 ‘올해의 색 – 리빙 코랄(Living Coral) 16-1546’이 제안하는 2019년을 위한 색

팬톤은 ‘2019년 올해의 색’으로 ‘살아있는 산호(Living Coral’ 색상을 선정했다. 산호는 신비로운 생명력과 자연의 포근함을 상징하며 지나치게 기계화・디지털화된 사회에 지치고 메마른 현대인에게 위안을 선사할 것이라고 말한다.

요전[2018년] 12월 6일, 국제 디자인계를 위해 색상 표준과 디지털 색상 솔루션을 제공하는 팬톤(PANTONE®)이 ‘2019년 올해의 색(Pantone Color of the Year 2019)’으로 팬톤 색상번호 16-1546 리빙 코랄(Living Coral), 즉 살아있는 산호색을 선정했다고 발표했다. ‘삶에 대한 긍정적인 낙관’과 ‘보살핌’을 표현하는 색상인 만큼, 팬톤은 일 년 내내 따뜻한 태양과 푸른 바다가 있는 도시 마이애미의 아트 바젤 마이애미 비치(Art Basel Miami Beach) 미술페어장에서 2019년 올해의 색을 발표했다.  … [중략] 『디자인정글』컬쳐|리뷰 2018년 12월 28일 자 [스토리☓디자인] 칼럼 제8탄 전체 기사 계속 읽기. Go to article in Design Jungle Magazin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