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정글] 안경 디자인의 과거와 현재, 그리고 미래 ➁

REVIEW Overview at the Design Museum Holon examined the iconic eyewear design of the the past and the present and predicts the future of this essential accessories. The show was on view from December 20th to April 29th, 2017.

이타이 노이 디자인의 ‘걸리버’ 안경. Image by Shay Ben Efraim. Courtesy: Design Museum Holon.

가상현실 ‘버추얼 리얼리티(Virtual Reality, 이하 VR)’ 기술은 지금 전 세계 IT업계와 소비자 모바일 디바이스 업계를 사로잡고 있다. 테크 업계에서 ‘미래의 안경=VR 안경’이라고 여겨진다. VR 기술은 인간의 시각 세계를 재편성하고, 인간의 인지력과 활동을 테크놀로지와 디자인을 통해서 조작·조정할 수 있는 막강한 위력을 지닌 첨단 영역으로 여겨지고 있기 때문이다. 미래 시대 우리의 얼굴에 씌워질 안경은 단순히 인간의 시력을 교정해 더 잘 볼 수 있게 하는 것을 넘어서, 완벽할 수 없는 ‘현실을 수정하고 새롭게 하는’ 콘셉트의 일상용품으로 탄생시킨다는 것이 테크계의 목표다. 『디자인정글』 FOCUS, 2017년 5월 24일 자 Future of Design: 디자인 현재 창조적 미래 칼럼 제18탄 전체 기사 계속 보기. Go to article in Design Jungle magazine ☞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