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자인 정글] 재난을 위한 디자인

지속가능한 디자인을 넘어 회복가능한 디자인으로

Design for Disasters

justincase

2012년 세계종말이 올 것이라는 고대 마야 문명의 달력의 예견에 대비해 멕시코의 디자인 회사 MENOSUNOCEROUNO가 디자인한 재난시 응급구호품 세트.

‘한반도 최근 역대 최대 규모 지진이 일어나 아수라장!’, ‘지진 안전지대라는 한반도 규모 5.0 이상 지진 가능성 커져’. 올여름 울산 동쪽 해안에서 일어나 울산과 부산 시민들을 놀라게 한 지진이 지난 9월 경주에 다시 발생했다. 규모 5.8의 강진이었다. 최근 빈발하는 우리나라 동남쪽 지진 현상은 수년 내 큰 지진이 발생할 전조 증후라는 지질학계의 예측도 나온다.

21세기 떠오르는 새로운 사회문제, 재난 최근 지진 활동이 잦아지는 현상은 우리나라만의 이야기는 아니다. 2010년 1월에는 아이티 섬 포르토프랭스 대지진이 일어났고, 2015년 4월에는 네팔에서 규모 8 안팎의 대지진이 발생했다. 또한 올 초에는 타이완과 에콰도르에서 각각 강한 지진이 일어났다. 가장 최근인 8월 말 중부 이탈리아 지진은 규모가 클 뿐만 아니라 사상자가 많아서 대서특필되었다. 『디자인정글』 FOCUS, 2016년 9월 27일 자 Future of Design: 디자인 현재 창조적 미래 칼럼 제11탄 전체 기사 계속 보기. Go to article in Design Jungle magazine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