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March 2014

정겨운 곳에 머물고 싶어라.

BOOK REVIEW

창조의 공간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제3의 공간’

oldenburg_cover_smThe Great Good Place by Ray Oldenburg

올 초, 뉴욕 퀸즈 플러싱에 있는 한 맥도날드 햄버거 매장에서 한국 노인들이 오래 앉아있는다는 이유로 푸대접을 받는다는 소식이 보도돼 화제가 되었다. 한국의 노인들이 커피 한 잔 또는 감자튀김을 시켜 놓고 두 시간 이상 혹은 하루 종일 매장 테이블에서 시간을 보내기 때문에 다른 손님들의 자리를 빼앗고 따라서 영업에 지장을 준다는 것이었다.

맥도날드는 시간에 쫓겨 서둘러 끼니를 때우는 ‘패스트 손님’을 원하는 ‘패스트푸드’ 레스토랑이다. 만일 뉴욕의 한국 노인들이 차 한 잔을 앞에 놓고 마음 편히 앉아서 책이나 신문을 읽거나 친구와 담소하면서 시간을 보낼 수 있는 동네 노인정이나 친근한 이웃 찻집 같은 정겨운 공간이 있었더라면 이러한 에피소드가 일어났을까? 2014년 3월17일자 디자인정글에 실린 이 글 계속 읽기 ☞

클레이스 올덴버그(Claes Oldenburg)의 작품 『쏟아지는 감자 튀김 (Shoestring Potatoes, Spilling from a Bag))』1966 Canvas filled with kapok, glue and painted with acrylic, 274.3 x 132.1 x 101.6 cm, 1966년 Walker Art Center, Minneapolis 소장, Gift of the T. B. Walker Foundation. Photo: mumok © Claes Oldenburg.

클레이스 올덴버그(Claes Oldenburg)의 작품 『쏟아지는 감자 튀김 (Shoestring Potatoes, Spilling from a Bag))』1966 Canvas filled with kapok, glue and painted with acrylic, 274.3 x 132.1 x 101.6 cm, 1966년 Walker Art Center, Minneapolis 소장, Gift of the T. B. Walker Foundation. Photo: mumok © Claes Oldenburg.

책 제목: 『정겨운 곳에 머물고 싶어라 (The Great Good Place – Cafés, Coffee Shops, Bookstores, Bars, Hair Salons and Other Hangouts at the Heart of a Community)』
편집자: 레이 올덴버그 (Ray Oldenburg)
출판사: 다 카포 출판사 (Da Capo Press)
출간년도: 1989, 1997, 1999년
가격: US $17.50

※  작품 이미지 설명: 미국의 조각가 클레이스 올덴버그 (Claes Oldenburg)의 작품 『쏟아지는 감자 튀김 (Shoestring Potatoes, Spilling from a Bag))』1966 Canvas filled with kapok, glue and painted with acrylic, 274.3 x 132.1 x 101.6 cm, 1966년 Walker Art Center, Minneapolis 소장, Gift of the T. B. Walker Foundation. Photo: mumok © Claes Oldenburg.

Marcel Wanders

MARCELWANDERS IS PINNED-UP at Stedelijk. To see his works in Penccil presentation mode, click here. 마르셀 반더스 – 21세기 디자인계에서 가장 잘 알려져 있는 이름중 하나가 된 네덜란드 출신의 중견 디자이너. 그가 과거 25년에 걸쳐 쌓아온 자신의 디자인 커리어를 종합해 총정리한 중간 점검 회고전 『마르셀 반더스: 핀 박히다』展을 암스텔담 스테델릭 미술관에서 올 2월1일부터 초여름인 6월15일까지 연다.

그가 국제 디자인계에서 주목받기 시작해 실질적인 커리어 브레이크를 맞았던 순간은 그 유명한 「매듭의자」를 선보였던 1996년도. 일찍이 로텔담에서 동료들과 설립한 디자인 자문회사 왁스(Waccs), 네덜란드의 디자인 컬렉티브 드로오그(Droog), 인테리어 디자인 생산업체 모오이(Moooi)와 협동하면서 자국은 물론 해외 디자인 시장에서 더 높은 인지도를 구축했다. 현재는 모오이 사의 창업자 겸 아트디렉터로서 작업활동하고 있다.

1999년 월간『디자인』에 실렸던 박진아와 마르셀 반더스의 인터뷰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