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April 2001

판톤 판타지

VERNER PANTON AT HOFMOBILIENDEPOT VIENNA

세계 최초로 휘청거리는 플라스틱 의자를 디자인해 60년대 가구 디자인의 아이콘을 창조한 덴마크 출신의 전설적인 디자인 베르너 판톤 (Verner Panton, 1926-1998). 그의 디자인 회고전이 빈 황제 가구 박물관 (Kaiserliches Hofmobiliendepot)에서 전시중이다.

panton-300x300

판타지 룸, 1970년도 작품. Photo courtesy Vitra.

독일의 비트라 디자인 미술관이 기획한 이 순회전시에서는 그 유명한 초기작 ‘판톤 의자 (Panton Chair)”에서 가장 최근의 “환다지 룸 (Phantasy Room)”을 비롯하여 환상적인 이미지와 우아한 곡선이 돋보이는 대표작들을 전시하고 있다.

판톤이 디자인계이 주목을 받기 시작한 시기는 50년대 말부터. 판톤의 초기 활동기부터 줄곧 제품의뢰와 생산 판매를 맡아왔던 비트라 디자인 미술관(독일 라인 소재)은 그래서 작가의 거의 전 작품들과 스케치 등을 시기별 제품별로 소장하고 있어 60년대 이후 판톤 디자인의 변천사를 가장 완벽하게 재구성하고 있다.

특히 이번 전시에는 실내장식과 가구제품 이외에도 작가가 시도한 직물 디자인도 함께 선보이고 있다. 서로 동떨어진 아이템으로서가 아니라 실내 디자인의 전체적인 분위기를 경험할 수 있는 통합적인 전시라는 점이 눈에 띈다.

2차대전 이후 독일의 바우하우스의 아성이 차츰 약해지면서 서구 디자인계에 고개를 들기 시작한 스칸디나비아 가구 및 건축 전통은 60년대와 70년초까지 이어졌다. 유기적인 형상을 연상시키는 기상천외한 형태와 대담한 원색으로 우아한 기능주의를 표방했던 그의 작품은 일견 안토니 가우디 (Antoni Gaudi)의 환상주의를 떠 올리기도 한다. 일평생 그는 자유분방한 재미 (fun)와 위트를 잃지 않는 강한 실험주의자인 한편으로 지극히 꼼꼼한 체계주의자였던 걸로도 유명하다.

시대별 제품별로 구성된 이 전시의 도입부는 판톤의 경력발달사를 고찰하는 것으로 출발한다. 덴마크 코펜하겐의 쿤스트아카데미에서 디자인을 공부하고 1950-52년까지 아르네 아콥센 (Arne Jacobsen) 디자인 사무실에 일하면서 “개미”의자를 만들었고, 그를 국제적인 디자이너로 만든 “꼬깔 의자 시리즈”를 디자인했다.

conechair-300x189

판톤의 대표작 심장 꼬깔 의자 (Heart Cone Chairs)는 1959년 작품으로 미키마우스의 귀를 연상시킨다. Photo courtesy Vitra.

이후 프라츠 한센, 루이스 풀센, 토넷, 헤르만 밀러, 비트라, 로열 코펜하겐, 로젠탈 등 유수의 브랜드와 함께 작업했다. 특히 60년대는 판톤의 전 시기 가운데에서 가장 폭발적인 시기였는데 “화분” 램프와 “판톤의자” 독일 론트하임에 있는 레스토랑 “아스토리아” 인테리어 디자인은 그때 작품들이다.

램트 디자인은 감성, 색채, 형태, 체계가 결합한 스칸디나비아적 특성을 가장 잘 대변한 디자인으로 꼽힌다. “환다지 룸”에서도 볼 수 있듯이 그는 또 램프의 조명와 은밀하게 조응하는 직물 디자인과 벽면 장식 디자인에도 큰 관심을 갖고 있었던 걸로 보이며, 재료로는 에나멜과 종이를 즐겨 사용했다.

판톤의 환상적 기능주의 양식은 90년대의 인체공학적 (Ergonomics) 디자인의 유행에 힘입어 다시 한 번 큰 성공을 거둔바 있다. 『베르너 판톤(Verner Panton) 디자인 회고전』 
2001년 4월 6일-6월 30일까지
 오스트리아 빈 황제 가구박물관.

* 이 글은 2001년 4월에 『디자인 정글』 해외뉴스 리뷰에 실렸던 글임을 다시 게재하는 것임을 밝혀 둡니다.

니나의 디지털 하루

SKTelecom_032001_img삐빅, 삐빅, 삐빅….”

하루를 시작하는 기상 알람시계의 소리에 니나는 번쩍 눈을 뜬다. 침대 보조 테이블 위에 놓인 커다란 액정 디지털 시계가 가리키는 시간은 ‘@354(약 GMT 7:30)’.

“이런, 어제 저녁 와인을 너무 많이 마신 탓이야. 머리가 깨질 것 같군….”

니나는 숙취로 인한 두통으로 띵한 머리를 베개 속으로 더 깊이 묻으면서 ‘오늘 같은 날 하루 쉬었으면….’하는 헛된 몽상을 해 본다.

그러나 그도 잠시, 시계 옆에 아무렇게나 내동댕이쳐져 있는 은청색 이동전화기가 디스플레이 라이트를 번쩍이며 신호음을 보내온다.

“누구지? 이 시간에?” 니나는 이 아침에 온 전화 발신자가 누굴까 궁금해하며 전화기 디스플레이를 들여다본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순회공연중인 뮤지컬 배우 남자친구가 보내온 SMS 메시지다.

‘19.01.2001 @770(약 GMT 17:29) 런던 히드로 도착, 공항에서 보자.’

“이런, 예전보다 이틀이나 일찍 도착하는 셈이잖아. 하루가 바쁘겠군.”

니나는 스프링을 단듯 침대에서 튕겨 일어나 화장실로 달려간다. 청바지, 보라색 스웨터, 검정색 가죽 재킷을 걸치고, 커피 한 모금을 마신 후 토스트 한 조각을 들고 아파트를 급히 뛰쳐 나와 지하철 열차에 올라선 니나는 그제서야 그날 스케줄을 확인하기 위해 가방 속에서 PDA를 꺼내 들었다.

현재시간 2001년 1월19일 @385(약 GMT 8:15). 오늘은 니나가 인터넷 타임에 관한 기사 취재건으로 ‘GeT’ 본부사무실을 찾아가기로 한 날이다. 그러기 위해서는 런던 코벤트 가든(Covent Garden)에 위치해 있는 IMRG 사무실을 방문해야 한다.

⦿ ‘GeT’란 그리니치 일렉트로닉 타임(Greenwich Electronic Time)의 머리글자를 따서 만든 신조어. 국경과 국경, 밤과 낮 사이의 경계가 허물어져 가는 글로벌 인터넷 상거래 시대를 맞아 효율적이고 신속한 커뮤니케이션과 상거래를 촉진하기 위해 영국정부와 영국 인터랙티브 미디어 소매상거래 그룹(Interactive Media in Retail Group, 이상 IMRG)이 공동협력으로 선언한 시간 측정제도 프로그램이다. / IMRG와 런던 인터넷 익스체인지(London Internet Exchange, 이하 LINX)는 전 영국 토리 블레어 수상의 전극적인 지원에 힘입어 2000년 1월 1일 GeT 시간제를 사용할 것을 정식 선언했다. 1990년 발족한 IMRG (http://www.imrg.org)는 전세계 20여개 국가를 대표하는 업체 대표들 4천여 명이 모여 결성한 온라인 상거래 이익단체다.

브리티시 텔레콤(BT), 사이버소스(CyberSource), DHL, 그레이 인터랙티브 UK, 토마스 쿡(Thomas Cook), 타이맥스(Timex) 시계 등은 IMRG 커뮤니티 대표적인 회원들이다. / 최근 들어 인터넷 활용도가 급속히 높아지면서 전자 상거래를 이용한 상품과 서비스 교류도 급증하기 시작했다. LINX(1994년 설립)는 2000년 1월 26일 런던 왕립 오페라 하우스에서 GeT 정식 적용 런칭회를 거행했다. / 그래서 현재 그리니치 천문대 건물에는 전통적인 그리니치 표준시(GMT)를 알리는 시계와 그리니치 전자시(GeT)를 알리는 디지털 원자 시계 2대가 나란히 놓여있다. LINX 회원에 가입한 전세계 약 13개 국가의 네트워크 서버들은 하나같이 이 원자 시계에 연결된 채 표준전자시에 따라 운영되고 있다고 한다.

⦿ Get(http://www.get-time.org)의 골자는 이들 기업이 온라인 겨래, 이메일 커뮤니케이션, 제품 및 서비스 배달 서비스, 고객서비스를 시공간의 제한없이 신속 정확하게 제공하기 위해 보편적인 비즈니스 표준시간제를 도입하자는 것. / 이미 많은 이메일 사용자들도 알아차린 사실이겠지만, 현재 모든 이메일 메시지의 시간표기는 현지시각과 GMT 00:00 00식으로 표기되고 있다. 문제는 일상적인 비즈니스 거래와 커뮤니케이션을 하다보면 시차계산을 해야하는 경우가 허다하고 그로 인한 실수가 종종 발생하여 업체와 고객간의 불편함이 지적되곤 했던 게 사실이다. / 일반 비즈니스는 물론이고 전자상거래가 경제의 중요 원동력임을 일찍이 깨달은 영국 정부, e-장관직(패스티샤 휴잇)을 별도로 임명해 가며 전자상거래를 장려하고 있으니 새로운 제도에 대한 그들의 개방적 사고열의는 높이 살만하다.

니나는 만성적인 적자운영과 불교칙한 배치관리로 시간에 쫏기는 시민들의 원성을 사고 있는 영국 철도와 지하철 당국, 그리고 시간이 맞지 않기로 악명 높은 영국 공공 시계들과 싸워야 하는 런던 시민들에게 인터넷 타임은 어떤 의미를 던져줄까하고 잠시 회의에 빠져 본다.

IMRG 사무실에서 취재를 마치고 나니 시각은 @496. 점심시간이 다가오는 가운데, 니나는 샌드위치와 음료수를 사들고 사무실로 돌아갈 생각에 서둘러 길을 나선다. 순간 니나의 이동 전화기가 신호음을 울린다. 디스플레이에 남자친구가 새로 보낸 SMS 메시지가 눈에 띈다.

“오늘밤 마틴네서 파티 @916(GMT 약 20:51). 준비해.”

‘마틴이라면, 웨비 컴퓨터 게임회사에서 일하는 디자이너로군.’

니나는 이동전화기에서 현재 시각 @518(약 GMT 11:26)임을 확인한 후 급히 사무실로 향한다. 니나가 인터넷 타임을 일상확하기 시작한 것은 작년. 잦은 해외공연으로 남자친구와 떨어져 있기 시작하게 되면서부터다. 특히 매번 다른 대륙과 국가를 여행해야 하는 남자친구가 어느 곳 어느 시간대에 있을까를 일일이 계산하는 것은 적잖이 번거로운 일이어서 두 사람은 인터넷 타임이라는 표준시간제를 사용하자는 데 동의하게 된 것이다.

점심시간이 끝나고 업무에 되돌아가야 하는 @600가 채 안된 편집국 사무실 내부는 텅 비어 있다. 나나는 우선 책상 위의 애플 컴퓨터 스위치를 켠다. 인터넷 브라우저를 열자마자 나타나는 페이지는 CNN 홈페이지. 그리니치 평균시와 나란히 GeT 혹은 인터넷 타임으로 더 잘 알려진 스와치 비트(Swatch Beat)가 현재시간을 알리고 있다. GMT 시간제와 인터넷 타임을 함께 보기 시작한 작년 초만 해도 니나는 두 가지 시간제로 잠시나마 혼란스러웠던 경험이 있다.

인터넷 타임을 한마디로 정의한다면, 지리적 경계와 시간차를 무시한 일률적인 시간 단위라고 할 수 있다. 1비트는 1분 26.4초와 같고 하루를 24시간으로 나누는 대신 1000개 비트로 분할한 것이다. 중앙 유럽의 @500은 영국 GMT 기준 정오와 같다. GMT가 영국 그리니치를 표준시 시발점으로 한 것처럼 스와치 본사가 위치한 스위스 빌(Biel)을 인터넷 타임의 표준시점으로 설정했다. 그래서 인터넷 타임의 새로운 준거점은 빌 표준시간(Biel Mean Time) 또는 더 간단하게 BMT라고 하면 된다.

뉴욕에 있는 친구와 온라인 채팅을 하려는데 몇 시로 잡아야 할지, 그리고 이탈리아 베니스에 여행중인 가족과 전화로 연락할 시간을 언제로 잡아야할지, 이 모든 걱정은 인터넷 타임과 함께 말끔하게 접어둬도 된다. 니나는 남자친구와 인터넷 타임으로 약속시간을 정하고, 통화하고, 만나기 위해서 GMT 시간제와 인터넷 타임을 동시에 표기해 주는 액세서리가 필요했고 그래서 스와치의 인터넷 시계 2개를 구입해 남자친구와 하나씩 찼던 것이다.

⦿ 인터넷 타임이 처음 발표된 때는 1998년 10월 28일. 스위스 시계 브랜드의 대명사 스와치(Swatch AG) 사의 G. 닉 하이엑(G. Nick Hayek) 사장이 전세계 웹 사용자들을 위한 보편적인 시간제의 필요성을 내세운 세련된 마케팅 전략으로 인터넷 타임 혹은 ‘스와치 비트 (Swatch Beat: URL http://www.swatch.com)를 소개했다. 인터넷 타임은 하이엑 사장의 특출한 마케팅 수완 덕분에 단 한 푼의 광고비를 들이지 않고도 적잖은 배출 성곡을 달성했다. 때마침 한창 유행하던 컴퓨터 게임 ‘툼레이더(Tomb Raider)’의 비추얼 주인공 스타 라라 크로프트(Lara Croft)와 함께 버추얼 형상으로 인터넷에 등장하여 처음 스와치 비트를 소개한 이래 2년 동안 무려 1백만 개가 넘는 인터넷 타임 시계를 판매한 경이적인 기록을 올렸다고 한다.

그 이후로 세가(Sega)는 온라인 게이머와 채팅 사용자들을 겨냥, 드림캐스트(Dreamcast) 시스템과손잡고인터넷 시간을 사용하기 시작했다. 애플(Apple) 컴퓨터 웹사이트(http:www.apple.com/hotnews/features/swatch/)는 GMT와 인터넷 타임 환산 소프트웨어를 무료 다운로드로 제공하고 있다.

⦿ 하이엑 스와치 사장이 인터넷 타임 시계를 제품화하기 직전, 새로운 시간제 개념을 처음 제안했을 때 미국 MIT 대학 미디어 랩의 니콜라스 네그로폰테(Nicholas Negroponte) 교수는 “사이버 공간에는 계절과 밤낮이 없다.”며 매우 적극적인 지원을 배려했다. “지리적으로 자유롭고 전지구적이고 미래적이고 여러 사람을 위한 실시간 시간개념이 바로 인터넷 타임”이라는 점에서 네그로폰테가 시대를 이밀 읽을 줄 아는 하이엑 사장의 비전을 칭찬했다. 하지만 인터넷 타임이 표준 시간제로서 정식 인정을 받기 위해서는 프랑스의 국제 측량소 (BIPM – Bureau International des Poids et Mesures)의 인증을 얻는 것을 비롯해 수많은 국제 관련기관과 관계자들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 과정이 남겨져 있다.

통신과 교통수단의 발달로 지국는 날이 갈수록 좁아지고 있고, 그에 발맞추어 표준 시간제도 변화해야 한다는 언성이 곳곳에서 높아가고 있긴 한다. 그렇게 생각하면 시간이란 어떤 기준치와 단위체계를 사용하는가에 따라 얼마든지 다르게 분활될 수 있는 상대적인 개념임이 분명한다.

⦿ 비록 정확도가 떨어지는 것으로 악명높던 원시적인 해시계와 추시계도 그 시대 교통과 통신수단의 수준에 비하면 크게 불편하지 않을 정도로 순기능을 하지 않았던가. 사실 오늘날 널리 사용되고 있는 영국의 그리니치 표준시(GMT)는 본래 프랑스와 영국의 무역활동이 많아지면서 1884년 프랑스인들에 의해 제적된 시간 단위였다. 비록 1-2시간 차이지만 대륙의 프랑스와 섬나라 영국 사이에는 구제 시간차로 인해 해상무역 배달 시간 혼동이 잦았다. 두 국가간의 열띤 논쟁 끝에 영국의 그리니치를 표준시각 준거점으로 합의했고, 그것이 오늘날까지 전세계 시간단위 제체를 이끌고 있던 것이다.

철도선과 전보기술이 발명된 19세기 중엽까지도 공식 시차제도는 탄생하기 전이었고, 1883년에 가셔야 미국은 부랴부랴 그 큰 땅덩어리를 4개 시차지역으로 구분했다. 태엽식 시계보다 정확도가 높다는 전자시계가 발명된 것은 20세기에 들어서 였고 일일 24시간제는 바뀌지 않은채 계속 사용돼 왔다. 1972년 BIPM이 원자세계를 이용한 CUT(Coordinated Universal Time) 시간 관리제를 도입했지만 이는 지구의 지전체계를 무시한 원자시계의 회전체제에 의존한 것이어서 그 또한 자의적인 기준이라고 여겨지고 있다.

영국과 프랑스가 무역활동을 벌이던 19세기에 비하면 오늘날의 지구는 비할 수 없을만큼 작아졌다. 스피드와 전지구성이 강조되는 요즘과 같은 시대에 걸맞는 표준 시간제가 스와치 비트로 대체되어 일상화될 조짐은 아직 보이지 않는다. 기존 표준시간제는 고대 바빌로니아 시대에서 유래된 12분법에 의한 제계를 따르고 있는데 반해 인터넷 타임은 10분법을 활용하고 있다. 프랑스에서는 프랑스 혁명 직후 10분법에 의거한 시간제를 선포했지만 얼마 안가서 무효화된 비운의 역사를 갖고 있다. 현대와 같은 소비사회 속에서 인터넷 타임의 성공여부는 소비자들에게 달려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

남자친구와의 약속 시간 @770에 맞추기 위해 니나는 기사를 서둘러 정리한다. 공항으로 가는 길에서 니나는 지도를 대조해 가며 시차계산을 하지 않고도 서로가 공통으로 사용하는 시간이 있다는 데에 새삼 고마움을 느꼈다.

※ 이 글은 본래 문화정보지 SK Telecom 사외보 《열린 세계》2001년 3/4월호 60-63쪽에 실렸던 것을 다시 게재하는 것임을 밝혀둡니다.